게임
2019/10/18 06:59

작게 크게



[주요종목]
  • 엔씨소프트534,000 ▲19,000 (+3.69%)

    [관련내용]온라인 게임의 개발 및 서비스 제공을 포함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관련 인터넷 사업

  • 네오위즈16,350 ▲350 (+2.19%)

    [관련내용]피망 게임포털(www.pmang.com) 운영을 비롯한 게임 개발, 온라인게임퍼블리싱 등의 게임 관련 사업

  • 넷마블90,400 ▲800 (+0.89%)

    [관련내용]국내 최대 수준의 모바일 게임 개발사를 보유하고, MMORPG부터 캐쥬얼 장르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는 등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성

  • 게임빌30,500 ▲250 (+0.83%)

    [관련내용]모바일 게임의 제작 및 서비스 사업을 영위

  • 카카오133,500 ▲1,000 (+0.75%)

    [관련내용]의천도룡기 게임 제공



[이슈히스토리]

넷마블·SNK도 실적 개선…게임株 반등 신호탄 될까?2019/10/17 12:10

  • 넷마블(251270)에 이어 에스앤케이(SNK)이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게임주(株)들의 주가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게다가 매년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게임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신작 출시가 가시권에 있는 업체들은 주가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겠으나, 신작 모멘텀이 없는 업체들은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세히보기]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넷마블 깜작 등장…베인캐피털과 2파전2019/10/11 12:10

  •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 인수전이 국내 게임업체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이날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넷마블과 베인캐피털 2곳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숏리스트(적격예비인수후보)에 올랐던 SK네트웍스와 칼라일, 중국 가전회사 하이얼 컨소시엄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히보기]

고용량 게임 다운로드 없이 5G폰서 즐긴다2019/08/28 12:08

  • PC방에서나 즐길 수 있었던 고사양 게임을 스마트폰이나 저사양 노트북에서도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 LG유플러스는 27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로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컴퓨터 그래픽 분야 글로벌 리더인 엔비디아와 손잡고 5G 스마트폰과 PC에서 다운로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다음달 초 국내에서 가장 먼저 단독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자세히보기]

넥슨 몸값 뼈아프게 확인…김정주 다시 경영일선 나서나2019/06/28 12:06

  • 국내 게임 업계 1위 업체인 넥슨 매각이 일단 무산됐다. 창업자인 김정주(51·사진) NXC 대표가 올해 초 입장문을 통해 밝혔던 ‘회사의 성장을 위한 최선의 방안’ 중 매각 카드는 일단 접어두게 됐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 등에 따르면 김 대표 측은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 지분 전량(98.64%) 매각을 놓고 넷마블, 카카오, MBK파트너스 등과 협상을 벌여왔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넥슨 측은 일본 도쿄 증시에 상장돼 있는 넥슨재팬의 주가 흐름 등을 근거로 15조원 이상을 원했지만, 인수 후보자들은 그에 한참 밑도는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히보기]

PC게임 결제 한도·청소년 게임 '셧다운제' 없어진다2019/06/27 12:06

  • 성인 한 명당 월 50만원이었던 PC게임 결제 한도 제도가 도입 16년만에 폐지된다. 만16세 미만 청소년의 심야시간(자정~오전 6시) 게임이용을 차단하는 셧다운제도도 단계적으로 완화된다. 정부는 2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비스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게임 관련 소비가 늘어나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자세히보기]


[오늘의 다른 이슈]